다르면 다를수록

최재천 지음 / 아르테 / 2017 ▶ 491.5 최73다

평촌도서관 | 기사입력 2019/12/28 [08:59]

다르면 다를수록

최재천 지음 / 아르테 / 2017 ▶ 491.5 최73다

평촌도서관 | 입력 : 2019/12/28 [08:59]
다르면 다를수록
다르면 다를수록

  “자연은 순수를 혐오한다.”

  다윈 이래 가장 위대한 생물학자라고 칭송받은 해밀턴(William D. Hamilton) 교수가 남긴 명언을 첫 마디로 최재천 작가의 특별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작가는 다르면 다를수록, 세상은 더욱 아름답고 특별하다고 말한다.

그 예로, 연례행사처럼 벌어지는 조류독감은 우리가 기르는 닭의 유전자 다양성이 고갈돼 벌어지는 생태재앙이라 말한다.

 책은 ‘아름답다’, ‘특별하다’, ‘재미있다’ 세 부분으로 나누어 동식물의 세계에 대해 흥미로운 이야기를 풀어간다.

생태학자이자 동물행동학자인 작가는 인문학적 감성을 바탕으로 동식물을 바라본다.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쓰인 각각의 에세이는 쉽게 읽히지만 생각할 거리를 남긴다.

책의 많은 부분에서 인간의 어리석음으로 인해 비롯되는 생태계 혼란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다.

우리는 농사를 짓는답시고 한곳에 한 종류의 농작물만 길러 해충들에게 더할 수 없이 신나는 일을 하고 있다는 것, 가축을 모두 한곳에 모아 놓고 기르기 때문에 광우병과 같은 전염병이 발발하면 걷잡을 수 없이 번질 수밖에 없다는 것 등은 인간이 살아가는 방식을 다시 한번 고민하게 만든다.
 
 저자는 자연의 유연함에 관해서도 이야기 한다.

부지런한 동물의 대명사 개미. 그러나 사실 개미처럼 위선적인 동물도 별로 없다고 한다.

땅 위의 개미들은 성실하게 일하는 이미지를 유지하고 있지만, 저 땅 밑의 개미들은 대부분 놀고먹는다는 것. 실제로 개미 군락의 노동 활동은 전체의 3분의 1을 넘지 않는다고 한다.

노는 개미는 만일의 경우에 대비하는 ‘대기조’ 대원들. 그들이 가진 잠재 노동력의 무려 3분의 2를 위기관리에 투자하고 있는 개미들의 지혜, 결코 우습게 넘길 일이 아닌듯하다.

다양한 방식의 삶을 살아가는 동식물의 이야기를 재미나게 들려주는 작가의 글을 통해 인간도 자연을 이루는 한 축일 뿐임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 최재천
  평생 애정 어린 시선으로 자연을 관찰해 온 생태학자이자 동물행동학자이다. 그는 삶 곳곳에서 다양성을 지향해 왔다. 인문학과 자연과학, 보수와 진보, 여성과 남성 등 모든 영역의 구분을 뛰어넘어 통섭의 가치를 몸소 보여 주는 실천적 지식인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원칙 사라진 사회봉사단체 구성원, 정치집단으로 변질의심
1/3
인기기사
우리마을 많이 본 기사